[뉴스]  Mr. 올림피아 뉴스

 

 

   [뉴스]  세계보디빌딩 뉴스

 

 

   [매매]  비비회원 중고장터

 

 

   [구인]  구인구직 정보

 

 

   [재미]  비비클럽 설문조사

 

 

   [자료]  세계의 보디빌더들

 

 

   [정보]  전국 체육관 정보

 

 

   [칼럼]  명사 특별칼럼

 

 

   [광고]  자유 홍보 게시판

 

 

 


잠시 잊고살았습니다.   18-08-13
꽃님7978   2

 

잠시 잊고살았습니다.

 

세상을 온통

푸르게 만들어 주는 가을하늘을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꼭 기억해야 할 것은 잊고

정작 잊어야 할 것은

 

내 머리속 내 가슴속에서 지워지지

않고 남아있었습니다.

 

바쁜 일상과 모자른 시간...

이속에서의 여유는 그 무엇과도

 

바꿀수도 바꿔서도 안되는

것 이라는것을 잊고 살았습니다.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바쁜 일상과 시간에 얽매여

잠시 잊고있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촉촉히 입술을

적셔주는 모닝커피를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점심때면 어김없이

찾아가는 밥집아줌마의 넉넉한 웃음을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