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r. 올림피아 뉴스

 

 

   [뉴스]  세계보디빌딩 뉴스

 

 

   [매매]  비비회원 중고장터

 

 

   [구인]  구인구직 정보

 

 

   [재미]  비비클럽 설문조사

 

 

   [자료]  세계의 보디빌더들

 

 

   [정보]  전국 체육관 정보

 

 

   [칼럼]  명사 특별칼럼

 

 

   [광고]  자유 홍보 게시판

 

 

 


비오는 날 유리창에   18-08-21
꽃님7978   3

 

오늘

떨어져 가는 것은 세월만이 아니다.

세월은 차라리 가지 않는 것.

모습을 남겨둔 채 사랑이 간다.

 

비오는 날 유리창에 흘러내리는 추억은

한잔의 커피를 냉각시킨다.

 

그러나 아직도 내 마음은 따스한 것을 ……

저만큼의 거리에서

그대 홀로 찬비에 젖어간다.

 

무엇이 외로운가.

어차피 모든 것은 떠나고

 

떠남속에서 찾아드는 또 하나의 낭만을

나는 버릴 수가 없다.

 

그렇다, 이미 떠나버린

그대의 발자국을 따라 눈물도 보내야 한다.

 

그리고 어느 날

내가 발견한 낡은 편지 속에서

낯선 사람을 만나듯

그대를 보게 된다.

 

아득한 위치에서 바라다 보이는 그대는

옛날보다 더욱 선명하다.

 

그 선명한 모습에서

그대는 자꾸 달라져 간다.

 

달라지는 것은 영원한 것.

영원한 것은 달라지는 것.

 

뜨겁고 차가운 시간과 시간 사이로

나는 이해할 수 없는 하나의 공식 속에서

오늘을 살아간다.

 

어느 날 나는

낡은 편지를 발견한다.

 

눈에 익은 글씨 사이로

낙엽같은 세월이 떨어져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