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r. 올림피아 뉴스

 

 

   [뉴스]  세계보디빌딩 뉴스

 

 

   [매매]  비비회원 중고장터

 

 

   [구인]  구인구직 정보

 

 

   [재미]  비비클럽 설문조사

 

 

   [자료]  세계의 보디빌더들

 

 

   [정보]  전국 체육관 정보

 

 

   [칼럼]  명사 특별칼럼

 

 

   [광고]  자유 홍보 게시판

 

 

 


비오는 날 유리창에   18-08-21
꽃님7978   2

 

오늘

떨어져 가는 것은 세월만이 아니다.

세월은 차라리 가지 않는 것.

모습을 남겨둔 채 사랑이 간다.

 

비오는 날 유리창에 흘러내리는 추억은

한잔의 커피를 냉각시킨다.

 

그러나 아직도 내 마음은 따스한 것을 ……

저만큼의 거리에서

그대 홀로 찬비에 젖어간다.

 

무엇이 외로운가.

어차피 모든 것은 떠나고

 

떠남속에서 찾아드는 또 하나의 낭만을

나는 버릴 수가 없다.

 

그렇다, 이미 떠나버린

그대의 발자국을 따라 눈물도 보내야 한다.

 

그리고 어느 날

내가 발견한 낡은 편지 속에서

낯선 사람을 만나듯

그대를 보게 된다.

 

아득한 위치에서 바라다 보이는 그대는

옛날보다 더욱 선명하다.

 

그 선명한 모습에서

그대는 자꾸 달라져 간다.

 

달라지는 것은 영원한 것.

영원한 것은 달라지는 것.

 

뜨겁고 차가운 시간과 시간 사이로

나는 이해할 수 없는 하나의 공식 속에서

오늘을 살아간다.

 

어느 날 나는

낡은 편지를 발견한다.

 

눈에 익은 글씨 사이로

낙엽같은 세월이 떨어져 간다.


 
Total 43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1 비를 맞으며 꽃님7978 10-03 0
430 눈물 한방울 꽃님7978 09-20 2
429 잎이 무지스럽게 꽃님7978 09-11 2
428 나 그대를 사랑하는 꽃님7978 09-08 3
427 귀 닳은 소라와 꽃님7978 08-24 2
426 비오는 날 유리창에 꽃님7978 08-21 3
425 발바닥엔 어둠이 갈아 꽃님7978 08-16 2
424 행복해 진다는 것 꽃님7978 08-13 2
423 너무 힘들지만 숨기고 싶거나 꽃님7978 08-13 2
422 잠시 잊고살았습니다. 꽃님7978 08-13 2
421 내 마음도 가시밭에 꽃님7978 08-12 2
420 새들이 나뭇가지에 꽃님7978 08-07 2
419 네 노란 웃음 꽃님7978 07-30 6
418 그리움 꽃님7978 07-27 4
417 공존의 이유 꽃님7978 07-26 3
416 그리워도 그립다 말 꽃님7978 07-22 9
415 슬픔도 때로는 향기로운 사랑이다 꽃님7978 07-22 3
414 안간힘을 써도 꽃님7978 07-21 3
413 바라옵건대 꽃님7978 07-21 3
412 봄의 왈츠 꽃님7978 07-18 2
411 빛을보면 마치 꽃님7978 07-15 5
410 우리 사는 이 곳은 꽃님7978 07-14 4
409 굳이 슬픈 기억이나 꽃님7978 07-14 3
408 사랑을 위하여 기도하게 하소서 꽃님7978 07-14 4
407 대답 없는 너 꽃님7978 07-13 11
406 언젠가~ 너는 꽃님7978 07-13 7
405 우리의 지난 꽃님7978 07-12 5
404 그대가 나에게 꽃님7978 07-12 3
403 우리 이런 사랑이고 싶습니다 꽃님7978 07-10 3
402 그리움의 촛불을 꽃님7978 07-10 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