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r. 올림피아 뉴스

 

 

   [뉴스]  세계보디빌딩 뉴스

 

 

   [매매]  비비회원 중고장터

 

 

   [구인]  구인구직 정보

 

 

   [재미]  비비클럽 설문조사

 

 

   [자료]  세계의 보디빌더들

 

 

   [정보]  전국 체육관 정보

 

 

   [칼럼]  명사 특별칼럼

 

 

   [광고]  자유 홍보 게시판

 

 

 


비를 맞으며   18-10-03
꽃님7978   0

 

비를 맞으며

 

이제 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하늘조차도.

 

마음에도 젖지 않은 빗물이

신암동 하수구에서

가난이 녹은 눈물에 불어나고

낮은 구름이 지워지고 있었다

 

숨어 있는 꽃을 찾아

바람에 치이는 구름 낮은 자리에

우리는 오늘도 서 있고

오늘만은 실컷 울어도 좋으리

 

편히 잠들지 못하는

먼저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며

비는 떨어지고 있었다

 

오늘만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땅의 주인이 되어져 있지 못한

보리이삭이 잊혀지고

 

이젠 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보리의 눈물이 그칠 때까지

태양은 숨어 있고

남루한 풀잎만 무거워진다

 

살아 있다는 것으로 비를 맞는다

바람조차 낯선 거리를 서성이며

앞산 흰 이마에 젖는다


 
Total 43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1 비를 맞으며 꽃님7978 10-03 1
430 눈물 한방울 꽃님7978 09-20 2
429 잎이 무지스럽게 꽃님7978 09-11 2
428 나 그대를 사랑하는 꽃님7978 09-08 3
427 귀 닳은 소라와 꽃님7978 08-24 2
426 비오는 날 유리창에 꽃님7978 08-21 3
425 발바닥엔 어둠이 갈아 꽃님7978 08-16 2
424 행복해 진다는 것 꽃님7978 08-13 2
423 너무 힘들지만 숨기고 싶거나 꽃님7978 08-13 2
422 잠시 잊고살았습니다. 꽃님7978 08-13 2
421 내 마음도 가시밭에 꽃님7978 08-12 2
420 새들이 나뭇가지에 꽃님7978 08-07 2
419 네 노란 웃음 꽃님7978 07-30 6
418 그리움 꽃님7978 07-27 4
417 공존의 이유 꽃님7978 07-26 3
416 그리워도 그립다 말 꽃님7978 07-22 9
415 슬픔도 때로는 향기로운 사랑이다 꽃님7978 07-22 3
414 안간힘을 써도 꽃님7978 07-21 3
413 바라옵건대 꽃님7978 07-21 3
412 봄의 왈츠 꽃님7978 07-18 3
411 빛을보면 마치 꽃님7978 07-15 5
410 우리 사는 이 곳은 꽃님7978 07-14 4
409 굳이 슬픈 기억이나 꽃님7978 07-14 3
408 사랑을 위하여 기도하게 하소서 꽃님7978 07-14 4
407 대답 없는 너 꽃님7978 07-13 11
406 언젠가~ 너는 꽃님7978 07-13 7
405 우리의 지난 꽃님7978 07-12 5
404 그대가 나에게 꽃님7978 07-12 3
403 우리 이런 사랑이고 싶습니다 꽃님7978 07-10 3
402 그리움의 촛불을 꽃님7978 07-10 3
 1  2  3  4  5  6  7  8  9  10